FedEx Newsroom

FedEx Newsroom

FedEx, ‘지역 전문성’ 강조한 마케팅 캠페인 실시

November 7, 2013

(2013-11-07) 세계 최대 항공 특송 회사인 FedEx 코리아(www.fedex.com/kr, 한국지사장 채은미)는 작년에 이어 마케팅 및 광고 캠페인 'FedEx, 사람을 통해 가능한 솔루션(FedEx. Solutions Powered by People)'을 올해에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FedEx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아태지역 및 전 세계에서 근무하는 FedEx 직원들이 해박한 현지 지역 전문성을 바탕으로 고객들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고, 국내 및 해외에서 크고 작은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있는 모습을 소개한다.

 

FedEx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홍콩, 일본, 타이완, 싱가포르 등 아태지역에서 11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캠페인을 진행하며, 아태지역 비즈니스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중소기업 고객들에게 조금 더 다가갈 계획이다. 특히, FedEx는 이번 캠페인에서 FedEx가 제공하는 글로벌 네트워크 기반 물류 연결성, 물류 처리 단순성, 배송물의 현재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가시성 등이 중소기업의 성공을 위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FedEx의 마케팅 담당 라시 수브라마니암(Rag Subramaniam) 수석 부사장은 "FedEx는 그 동안 전 세계 220개 국 이상의 고객들에게 솔루션을 제공하며 지역경제에 대한 전문성과 지역사회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력을 축적해왔다" 며 "이러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고객들이 국내와 해외에서 모두 비즈니스를 성공시킬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말콤 설리번(Malcolm Sullivan) FedEx 아태지역 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아태지역 시장에서 중소기업들은 점점 더 성공을 갈망하고 있다"며 "올바른 특송 회사를 선정하는 것이 성공을 향한 첫 걸음이며, FedEx는 아태지역 18,000명의 직원을 비롯해 유연한 솔루션, 지식, 경험 등을 바탕으로 중소기업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성공하도록 돕는 진정한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FedEx 는 이번 글로벌 캠페인을 통해 세 가지 주제를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다. FedEx는 첫 번째 주제인 '지역 전문성'을 통해, 항공 특송 기업으로서 전 세계 각 국가와 현지 지역사회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과 깊은 이해를 갖고 있다는 점을 소개한다. 또, "가까운 곳과 먼 곳"이란 두 번째 주제를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전 세계 어느 곳이든지 신속 정확하게 배송 한다는 점이 부각된다. 마지막 주제는 중소기업을 타깃으로 한 "배송 조회 및 가시성"으로, FedEx가 혁신적 솔루션을 통해 배송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모습이 집중 소개된다.

 

FedEx의 이번 캠페인은 신문 지면 및 온라인 매체, 옥외 전광판, 모바일 기기 등을 통해 진행되며, FedEx 홈페이지에서도 고객 인터뷰 동영상과 함께 확인할 수 있다.

 

# # #

You may also like:

April 23, 2018

Houston Winners and Challenges

More like this in blog

More
March 20, 2018

FedEx Responds to Incidents in Texas

More like this in Newsroom

More
October 26, 2017

Michigan Dentist Has Sweet Spot For Candy

More like this in blog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