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Ex Newsroom

FedEx Newsroom

FedEx 코리아, 스쿨존 안전 속도 지킴이 캠페인 벌여

October 6, 2011

 

세계 최대의 항공 특송 회사 FedEx 코리아(www.fedex.com/kr, 한국지사장 채은미)가 비영리 국제 어린이 안전기구인 세이프키즈코리아 (www.safekids.or.kr, 공동대표 송 자, 박희종, 문용린, 황의호)와 함께 서울, 대전, 부산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어린이 등하굣길 교통 안전을 위한 ‘스쿨존 안전 속도 지킴이’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FedEx 코리아는 세이프키즈와 함께 글로벌 어린이 교통 안전 캠페인 ‘안전하게 학교 가는 길(Walk This Way)’ 의 일환으로 스쿨존 내 안전 운전 의식을 높이고자 어린이 통행량이 많은 등하교 시간대에 스쿨존 주행 차량 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 안전 수칙을 홍보하게 된다. 5일 FedEx 코리아 임직원들은 전국 캠페인의 시작을 알리며, 서울 두산초등학교(서울 금천구 독산1동 소재) 스쿨존 지역에서 시속 30km 이하를 준수하는 차량 운전자에게 부착용 논슬립패드 등 자동차 용품을 선물하는 활동을 벌였다.

 

이에 앞서 FedEx 코리아는 전국 임직원의 참여로 9월 26일부터 30일까지 약 5일간 전국 5개 도시 내 10개 초등학교 스쿨존에서 어린이 보행이 가장 많은 오후 2시에서 4시 사이 주행 차량의 속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총46%의 차량이 지정속도인 30km 이상의 속도로 주행했으며, 최고 시속 76km로 주행하는 차량도 있어 스쿨존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앞으로도 FedEx 코리아 임직원들은 정기적인 참여를 통해,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FedEx 코리아 채은미 지사장은 "어린이들은 우리의 미래다. 스쿨존 내에서만큼은 어린이들의 안전이 최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며, "FedEx 코리아의 이번 캠페인을 통해 운전자들이 어린이 교통 안전의 중요성을 다시금 인식하게 되기를 바라며, 특송 기업으로서, FedEx 가 추구하는 ‘안전’이라는 가치를 지역 사회에 널리 전파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청에 따르면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 사고는 2006년 323건에서 지난 2010년 733건으로 급증하고 있으며, 시간대별로 어린이 하교 시간인 오후 2~4시가 200건으로 가장 많았고, 정오~오후 2시가 152건, 오후 4~6시가 149건으로 나타났다. 사고 원인은 안전운전 불이행 311건(42.4%),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171건(23.3%), 신호위반 95건(13%) 등의 순으로 스쿨존 내 운전자의 안전의식이 여전히 부족함을 보여주고 있다.

 

# #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