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Ex Newsroom

FedEx Newsroom

FedEx 코리아, 2011 ‘FedEx 글로벌 봉사주간’ 맞아 산림보호활동 펼쳐

September 26, 2011

 

세계 최대의 항공 특송 회사 FedEx 코리아(www.fedex.com/kr, 한국지사장 채은미)는 ‘2011 FedEx 글로벌 봉사 주간(FedEx Cares Week)‘ 을 맞아, 지난 24일 서울 북한산 국립공원에서 산림 정화 활동 및 올바른 등산 문화 정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 날 FedEx 코리아 25명의 임직원들이 참여, 유엔환경계획(UNEP) 한국위원회와 함께 서울 북한산 국립공원에서 유해성 식물에 대한 제초작업을 벌였다. 또한 버려진 쓰레기와 유해 폐기물을 수거하는 등 환경정화활동을 진행하는 한편, 북한산을 찾은 등산객들과 함께 올바른 등산문화 정착을 위한 캠페인을 펼쳤다.

 

FedEx는 2005년부터 매년 한 주를 'FedEx 글로벌 봉사 주간(FedEx Cares Week)‘으로 지정, 전세계 FedEx 임직원들이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대한 책임감을 실천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올해는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FedEx 의 노력을 되새기고, 자원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환경 보호를 주제로 임직원들이 봉사활동을 펼쳤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한국을 포함하여 호주, 중국, 홍콩, 일본,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싱가포르, 필리핀, 대만, 태국 베트남 등 총 12개 국가 1,000여명의 FedEx 임직원들이 참여하여, 지역 사회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약 4,500 시간을 봉사했다.

 

FedEx 코리아 채은미 지사장은 “FedEx는 전세계 고객들에게 신속하고 안전한 특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책임과 함께, 우리 가까이에 있는 이웃, 지역사회를 위해 일하는 기업이 되고자 늘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임직원의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 장려하고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자연과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역사회와 더불어 발전해 나가는 FedEx 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 #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