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Ex Newsroom

FedEx Newsroom

Shipping FedEx Envelopes is Now Carbon-Neutral: FedEx, 탄소중립 서류 특송 서비스 시작

April 19, 2012

SEOUL, April 17, 2012—The iconic FedEx Envelope, which is already made from 100% recycled content and is 100% recyclable, is getting another environmentally-friendly boost today. Chae Eun-mi, the managing director of FedEx Korea announced that FedEx Express, an operating company of FedEx Corp. (NYSE: FDX), is launching a carbon-neutral shipping program for its most widely-used packaging solution for document shipping, making it the first global express transportation company to offer carbon-neutral envelope shipping at no extra charge to the customer.
FedEx Express will make an investment in global projects that displace or sequester greenhouse gas emissions from the atmosphere, neutralizing the impacts of the carbon emissions emitted during the shipment of all FedEx Envelopes around the world. The commitment supports EarthSmart® — FedEx solutions for a more sustainable world.
“FedEx is continuously seeking new solutions for our customers’ logistics challenges and the same is true for the challenges facing our planet,” said Rajesh Subramaniam, senior vice president, Global Marketing, FedEx Services. “By making FedEx Envelope’s shipping carbon-neutral, we are extending our support for renewable energy solutions—innovations today that we hope will be standards in the future.”
“Our customers and the global climate will benefit from FedEx shipping documents in a way that neutralizes carbon emissions,” said David Cunningham, president of FedEx Express, Asia Pacific. “Minimizing carbon impact is one of the ways we show FedEx is committed to environmental sustainability in Asia and the rest of the world.”
Through the carbon-neutral FedEx Envelope shipping program, FedEx Express will calculate on an annual basis the tons of carbon dioxide released through the shipment of all global FedEx Envelopes. FedEx Express will purchase the equivalent amount of carbon dioxide offsets from the not-for-profit BP Target Neutral, which will neutralize the equivalent amount of CO2 emissions by investing in low carbon development or conservation projects. These projects include a biogas farm facility in the Netherlands, a reforestation project in the Tanzanian Southern Highlands that is converting degraded grassland to commercial forest, and a landfill gas collection system at Thailand’s first sanitary landfill.“
In 2008, FedEx became the first company in the U.S. transportation industry to set a global aviation reduction CO2 goal and a commercial vehicle fuel efficiency fleet goal. By the end of FY2011, aircraft carbon dioxide emissions had declined by 13.8 percent compared to 2005 levels. FedEx Express has improved total fleet miles per gallon within the U.S. by more than 16 percent since 2005. In addition, FedEx has six solar installations with a capacity of more than 6 megawatts of clean, renewable energy.
The carbon neutral program extends to all FedEx Envelope shipping options, including FedEx International Priority® and FedEx International Economy®. More than 200 million FedEx Envelopes are shipped around the world every year.

(2012-04-17) 세계 최대의 항공 특송 회사 FedEx 코리아(www.fedex.com/kr, 한국지사장 채은미)가 서류 특송 서비스에 탄소중립운송 옵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업계 최초로 FedEx 고객들은 추가 비용 부담 없이 본 옵션을 선택하여 탄소배출권 구입을 통한 친환경 프로젝트 지원에 동참할 수 있다.

FedEx 의 탄소중립운송 프로그램은 기업의 환경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FedEx 어스 스마트(EarthSmart®) 활동의 일환으로, FedEx는 서류 특송 서비스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의 양을 연 단위로 측정, 그에 상응하는 탄소배출권을 비영리단체인 비피 타겟 뉴트럴(BP Target Neutral)로부터 구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FedEx는 네덜란드의 바이오가스 프로젝트, 탄자니아 고원의 산림 재 조성작업, 태국의 쓰레기 매립지 가스 포집 시스템 등 세계 곳곳의 대체에너지 개발 및 에너지보존 프로젝트를 지원하게 된다.

라즈 수브라마니아 (Rajesh Subramaniam) FedEx 글로벌 마케팅 대표는, “FedEx는 더 나은 고객 서비스를 위한 새로운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한편, 지구가 처해있는 여러 가지 과제들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계속 노력해 왔다.” 며, “이번에 도입한 탄소중립 프로그램은 혁신적인 재생 에너지 솔루션 개발을 위한 우리의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커닝햄 (David L. Cunningham, Jr.) FedEx 아태지역 회장은, “FedEx고객들은 빠르고 편리한 서류 특송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이산화탄소의 영향을 최소화하는 환경보호 활동에도 동참할 수 있다” 며, “이번 탄소중립운송 프로그램은 아시아 지역 및 세계 각국의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FedEx의 노력을 잘 보여주는 것” 이라고 덧붙였다.

탄소중립운송 옵션은 FedEx International Priority®, FedEx International Economy® 등 FedEx의 모든 서류 특송 서비스에 도입될 예정이며, 예상 운송량은 매년2억만장을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 FedEx의 서류 봉투는 이미 100% 재생 종이를 활용하여 제작되고 있고, 100% 재활용이 가능하다.

한편, FedEx는 다양한 어스 스마트(EarthSmart®) 프로그램의 실천 및 연료 효율 개선 활동을 통해 2011년 회계연도 기준 FedEx 항공기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05년 대비 13.8% 감축한 바 있다. 또한, FedEx는 6 메가 와트의 재생 가능에너지 생산이 가능한 6 개의 태양 에너지 개발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탄소중립 [carbon-neutral]
개인, 회사, 단체 등에서 배출한 이산화탄소를 다시 흡수해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 탄소제로(carbon zero)라고도 한다. 온실가스를 흡수하기 위해서는 배출한 이산화탄소의 양을 계산하고 탄소의 양만큼 나무를 심거나 풍력ㆍ태양력 발전과 같은 청정에너지 분야에 투자해 오염을 상쇄한다. 산업자원부에서는 2008년 2월 18일부터 대한상공회의소, 에너지관리공단, 환경재단 등 21개 기관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제3차 기후변화 주간에 탄소중립 개념을 도입해 이산화를 상쇄하고자 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

You may also like: